건설면허 시작페이지 설정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보기 고객센터
건설뉴스전체
업계종합뉴스
건설정책뉴스
입찰관련뉴스
플래트관련뉴스
해외건설뉴스
기타건설뉴스
소비심리 ‘급랭’, 31개월만에 최저…집값전망 홀로 상승
전문건설신문 | 2019-08-27 12:57:28

소비심리 ‘급랭’, 31개월만에 최저…집값전망 홀로 상승
 
소비자심리지수, 2년7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
 주택가격전망 CSI만 8월 107로 기준선 넘어서

8월 소비자심리지수가 2년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본의 수출 규제, 미·중 무역분쟁 심화, 수출 부진 등 악화된 경제 여건이 지속되면서 소비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은 것이다. 가계 재정과 경제, 물가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모든 지수가 일제히 하락한 가운데 주택가격전망만 나홀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2.5로 전월대비 3.4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5월부터 넉달째 하락한 것으로 지난 2017년 1월(92.4) 이후 2년7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기준선 100 밑으로 떨어져 비관론이 우세한 쪽으로 돌아선 건 지난 5월부터다.

CCSI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주요한 6개 지수를 표준화한 것으로 소비자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낸다. 지수가 기준치 아래면 과거(2003년 1월~지난해 12월) 평균치보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가 낙관적으로 보는 소비자보다 많다는 얘기다. 이번 조사는 전국 도시 2500가구를 대상으로 지난 12~19일 실시됐다. 응답 가구수는 2381가구였다.

한은 관계자는 이달 소비자심리지수 하락 배경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 수출 부진, 주가하락,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경기와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이 악화됐다”며 “최근의 경기 여건이 반영될 결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계의 재정상황 인식 중 현재와 비교해 6개월 후 전망을 나타내는 생활형편전망 CSI(89)와 가계수입전망 CSI(94)가 전월대비 각 3포인트, 2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각 지난 2009년 3월(80)과 4월(92) 이후 최저치였다. 수입전망이 악화되니 소비지출전망도 전월 96에서 이달 94로 2포인트 내려갔다. 6개월 전과 비교한 현재생활형편 지수도 90으로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현재경기판단 지수도 지난달 67에서 이달 63으로 내려갔고 향후경기전망 지수도 70에서 66으로 악화됐다. 소비자심리지수에는 구성되지 않지만 취업기회전망 CSI도 전월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현재가계저축 CSI도 4포인트 떨어진 89를 나타냈다.

지수 대부분이 하락한 가운데 유일하게 상승한 건 집값 전망이었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지난 6월 97에서 지난달 106으로 치솟아 기준선(100) 위로 올라선 뒤 이달 1포인트 더 올라갔다. 상승폭이 주춤해지긴 했으나 앞으로 1년 뒤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더 늘었다는 얘기다. 이달 지수(107)는 지난해 10월(114)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물가 인식(2.1%)’과 향후 1년간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2.0%)’은 모두 전월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두 지표 모두 관련 통계 편제 이후 가장 낮았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검색목록 목록
건설관련뉴스
현장관리인 배치제도란?
지하주차장 천정 뿜칠 두께 축소,,…
희림, 한달간 국내 대형 프로젝트 …
번호 뉴스분류 뉴스제목 출처 일자 조회
자료가 없습니다.
목록 글쓰기
회사소개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공지사항  |  FAQ  |  고객센터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현3길 70, 301호(남현동, 정안빌딩) |  TEL.02.584-2177~2178, FAX.02-6442-2170
사업자번호 : 381-88-00964  |  통신판매업등록 2017-서울서초-1520호  |  대표: 강진희
Copyright© 1998~2007 (주)토탈엠앤에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 kjhe0727@naver.com